상단메뉴로 바로가기 본문 콘텐츠로 바로가기 본문 하단으로 바로가기

도구복원

> 고인돌 사람들 > 도구복원





돌로 만든 돌도구(石器)

  • 농경구
    돌칼(石刀)은 곡식의 이삭을 따는 도구로 평면이 타형 또는 반원이며 중앙부에 1-2개의 구멍이 뚫려 있어 끈을 꿰어 사용한다. 반달돌칼은 수평방향으로 힘을 작용시켜 무엇인가를 자르는 것이 아니라 날을 이용하여 식물의 줄기를 꺾는 식으로 사용한다. 삼각형돌칼은 등(背) 가까운 곳에 2개 또는 1개의 구멍이 있고, 날이 둥근모양을 이루는 것이 아니라 직선날을 지닌다. 반달돌칼과는 달리 중심부의 편중을 막을 수 있고 돌려가면서 사용할 수 있어 매우 유용하다. 돌낫(石鎌)은 곡식이나 잡초를 베든지, 이삭을 자르는데 사용되었던 수확용 도구이다. 돌낫은 새 부리모양 또는 초승달 모양으로 둥글게 휘었으며 안쪽이 날 부위로 집중 마연되어 있다.

  • 벌채구와 가공구
    청동기시대에 농업생산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각종 목제도구가 발달되었다. 이 목제도구를 만들 때 각종의 도끼, 끌 등의 석기가 사용되었다. 돌도끼(石斧)는 신석기시대부터 출현하여 청동기시대에 이르면 크기도 대형화되면서 더욱 많이 제작된다. 양쪽에서 날이 갈아진 합인석부는 나무를 쳐서 쓰러뜨리는 벌채용으로 사용된 것으로 보이며 본격적인 목공구의 출현을 알리는 자료이다. 돌대패는 방형에 납작한 모양을 가지면서 외날을 가지며 지금의 대패와 비슷한 기능을 하였을 것으로 추정한다. 나무를 깎거나 다듬는데 사용했던 도구로 생각되며 가공공정 중에서 마무리단계에 사용하였다. 돌끌은 목재가공의 최종 마무리 단계에 사용된 소형 석기이다. 주로 양질의 석재를 많이 사용해 날카로운 인부를 제작한다. 중대형 돌도끼가 할 수 없는 필요한 구멍을 낼때도 사용된 것으로 추정한다.

  • 수렵구
    돌화살촉은 수렵과 무기로 사용된 것으로 대부분 청동기시대에 제작 사용되고 있다. 석재는 혈암(頁岩), 이암(泥岩), 편암(片岩), 판암(坂岩), 혼펠스 등 다양한 재료가 이용되었다. 길이가 5㎝ 내외의 것이 가장 많으나 긴 것은 10㎝를 넘는 것도 있다. 돌창은 수렵도구 중 가장 살상력이 높은 도구로 구석기시대 이래로 짐승사냥에 효과적으로 이용된 사냥도구인 동시에 공격과 방어기능이 있는 위력적인 무기의 일종이다.

  • 무기류
    간돌검(磨製石劍)은 우리나라 청동기시대를 대표하는 석기로 실생활용구로 사용되었으나 부장용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는 주로 고인돌이나 석관묘에서 많이 출토된다. 석검은 검신과 자루로 구성되며 자루 대신 슴베를 만들기도 한다. 사용된 석재는 주로 석질이 무른 응회암종류로 길이는 대부분 30cm 내외이나 청도 진라리의 경우는 67cm에 이른다.

  • 옥제품
    옥(玉)으로 만든 장신구로, 옛사람들은 옥을 천지(天地)의 정수이며 음양에 있어 지극히 순결한 것이라 생각하고 귀하게 여겼다. 옥을 몸에 지니거나 옷에 달고 다니면 약효가 나타나고, 잡귀를 물리칠 수 있다고 믿었다. 옥의 원석을 갈고 다듬어 작은 구멍을 뚫으면 구슬이 되고, 이 구슬을 수 없이 꿰어 달아 길이가 목에 두르는데 알맞으면 목걸이(頸飾)가 되고, 가슴에까지 걸치면 가슴걸이(頸胸飾), 손가락에 끼우면 반지(指環), 팔목에 끼우면 팔찌(釧)가 된다. 그리고 팔에 끼우면 완천(腕釧)이 된다. 옥은 형태에 따라 구슬(小玉), 대롱옥(管玉), 둥근옥(丸玉), 굽은옥(曲玉), 겹굽은옥(母子曲玉) 등으로 분류되며, 옥의 사용되는 물질에는 석제(石製), 유리(琉璃), 마노(瑪瑙), 수정(水晶), 호박(琥珀), 비취(翡翠), 천하석제옥(天河石製玉), 황옥 등이 있다.

  • 방적구
    가락바퀴는 실을 뽑을 때 사용하는 방적구의 일종이다. 지금까지 알려진 선사시대 방적구는 원반모양, 팽이모양, 주판알모양, 공모양등이 있다. 그중에서도 원반모양이 가장 많이 사용되었다. 가락바퀴의 가운데에는 회전력을 이용하여 막대를 꽂을 수 있는 둥근 구멍이 뚫려 있다. 이 구멍에 가락바퀴의 축이 될 막대를 넣고 축을 회전시키면서 서서히 실을 뽑거나 구멍을 뚫기도 했다. 재질로 보면 흙으로 구운 것. 돌로 만든 것, 질그릇 조각을 갈아서 만든 것 등이 있다.

  • 조리구
    갈돌과 갈판은 나무열매나 곡물의 껍질을 벗기고 가루를 만드는데 사용한 원시적인 제분구 이다. 밑에 놓인 갈판은 가운데가 장기간 사용으로 인해 오목하게 들어가 연석으로 불리우기도 한다. 분쇄의 대상물로서는 적색안료와 패류, 토기를 만드는 점토에 혼합시키는 돌 등으로 생각되지만, 주로 도토리와 나무 열매 등의 견과류와 참마 등의 근경류(根莖類)의 제분가공이 목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