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Top Bottom

고인돌 소개

고인돌이란

고인돌의 분포, 종류, 형태등 다양한 정보를 안내합니다.

고인돌 주인공

지배자의 무덤

대부분 고인돌은 지배자의 무덤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인 시각이다. 이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거대한 덮개돌을 채석하여 옮기는 것을 일반인들이 할 수 없을 것이라는 데서이다.

고인돌을 축조하려면 많은 인력을 동원할 수 있는 정치적인 힘을 가져야 하고, 이에 동원된 사람들에게 음식물 등 보상할 수 있는 경제적인 부의 축적이 있어야 하며 또 거대한 고인돌을 축조해야 하는 사회적인 배경과 문화적인 바탕이 있어야 한다. 그렇게 보면 이런 조건을 갖춘 사람만이 고인돌을 축조할 수 있는 것이다.

지배자와 그 가족의 무덤

고인돌이 지배자와 그 가족의 무덤이라는 것은 고인돌이 무리지어 있어 모두 지배자의 무덤으로 볼 수 없다는 것이다.

고인돌이 떼를 지어 있기 때문에 혈연을 기반으로 한 집단의 지배자와 그 가족들의 공동 묘역으로 보는 것이다.

혈연집단의 무덤

고인돌을 혈연집단의 무덤으로 보는 것은 고인돌이 떼를 지어 있고, 대부분이 열을 지어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열을 지어 있는 것은 혈연을 기반으로 한 집단의 공동 묘역으로 볼 수 있다.

전사자의 무덤

고인돌의 무덤방안에 간돌검이나 간화살촉 끝부분 편들이 발견된 예가 많다. 그 출토 위치가 머리 쪽에 많으나 배 부분도 있어, 집단 간의 전쟁에서 희생한 사람으로 보고 있다.

출토된 유물과 사람 뼈에 박힌 고고학적 자료를 근거로 전투적인 임무를 수행하다 전사한 사람의 공훈묘(功勳墓)로 본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머리가 없는 사람 뼈의 발견이나 일본에서 머리에 박힌 청동과 간돌검편이 발견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