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로 바로가기 본문 콘텐츠로 바로가기 본문 하단으로 바로가기

고인돌유물

> 고인돌 Q & A > 고인돌유물

청동기

  • 무기류인 청동기는 당시에 희귀하고 특수계층만 사용된 것으로 여겨지는 청동기는 비파형동검이 많으나 비파형청동창, 청동도끼와 청동촉, 세형동검도 있다. 비파형동검은 옛 악기인 비파모양에서 붙여진 명칭인데 고인돌에서 출토되는 비파형동검은 금강유역도 있지만 대부분 한반도 남해안지역 특히 여수반도에서 많이 출토되었다. 세형동검은 경기 양평 상자포리와 전남 영안 장천리 고인돌에서 출토된 바 있다.

석기

  • 고인돌 부장품으로 발견된 석기는 간돌검과 간돌화살촉이 대표적이다. 간돌검은 보통 1점씩 부장시키고 있으나, 돌화살촉은 여러 점씩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고인돌에서 발견된 돌화살촉은 부장품인 경우 간돌검과 같이 나오며, 보통 3~5점이 배부근에서 많이 발견된다. 하지만 전남 보성 덕치리에서는 간돌검, 청동촉과 함께 29점이, 경남 거창 대야리에서는 간돌검과 함께 28점과 42점이 각각 한 무덤방 안에 부장되어 있는 예도 있다.


토기

  • 공헌토기(貢獻土器)는 붉은간토기(紅陶)와 가지문토기(彩文土器)가 있다. 붉은간토기는 고운 점토을 이용해 빚은 후 표면에 산화철을 발라 문질러 광택이 나게 하여 구운 토기를 말한다. 형태는 목이 달린 둥근 바닥을 한 단지모양으로 남한강유역과 금강, 낙동강, 보성강, 남해안지역 등 남한지역 고인돌에서만 출토되나 주로 남해안지역에서 많이 나온다. 가지문토기도 붉은간토기와 형태는 같지만 회백색을 띠고 있고, 어깨부근에 흑색 가지문이 있는 것으로 남해안지역 고인돌에서 주로 출토된다.

장신구(裝身具)

  • 옥은 천하석제 곱은옥(曲玉)과 벽옥제 대롱옥(管玉), 환옥, 소옥이 있다. 곱은옥은 푸른 바탕에 흰 반점이 있는 천하석제를 이용해 만든 것으로, 한쪽 머리부에 조그마한 구멍이 있는 것이다. 전남 여수 평여동에서는 한 무덤방 안에서 환옥은 쌍으로, 소옥은 수점 또는 수십점이 무더기로 발견되었습니다. 이는 목걸이와 옷에 장식했던 장식품으로 보이며 마한에 대한 기록 중 ‘마한인은 금 은보다 옥을 더 귀히 여기고, 이를 귀나 목에 걸거나 옷에 장식하기도 하였다’라는 기록이 있어 이미 고인돌사회에서도 옥을 장식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